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뉴스

‘수비 안정화’ 서울 이랜드 FC, 수원FC와의 지난 맞대결 설욕한다!

2020-08-25

               

 
서울 이랜드 FC는 오는 23일(일) 19시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수원FC와 ‘하나원큐 K리그2 2020’ 16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집 떠나면 고생’이라는 말이 무색하게 서울 이랜드 FC의 원정 무패는 여전히 현재 진행형이다. 험난한 원정 5연전이 예상되었지만 원정에서 강한 모습을 보여주며 좋은 결과를 보여주고 있다. 지난 대전전에서는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무리 지으며 수비 안정화와 함께 원정 무패 기록을 이어갔다.

원정 무패에 관해 서울 이랜드 FC 정정용 감독은 “원정에서 지지 않는다는 심리적인 부분도 크다고 생각한다. 원정에선 아무래도 상대팀에 맞춰 전략적으로 경기를 준비한다. 선수들이 이 부분을 잘 이해하고, 그 역할을 경기장에서 잘 수행하는 것이 원정 무패의 비결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공격 선봉대 레안드로 vs 안병준 … 팀내 골, 도움 1위

팀내 골, 도움 1위를 기록하고 있는 두 선수의 대결이다. 레안드로는 부상으로 1경기 출전하지 못한 경기를 제외하고 모든 경기에서 공격의 활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공격 지표를 보면 더욱  확연하게 드러난다. 도움 1위(4개), 공격포인트 3위(10개)를 기록하는 등 좋은 활약을 보여주고 있으며, 팀 내에서 가장 많은 골과 도움을 기록하고 있다. 수원FC의 안병준 역시 팀 내에서 가장 많은 골과 도움을 기록하고 있다. 팀에서 공격 선봉대 역할을 하고 있는 두 선수 중 미소 지을 선수는 누구일지 관심이 모인다.

수비 안정화까지 더해진 서울 이랜드 FC … 김진환-이상민-김태현

지난 3경기에서 단 1실점만 허용한 서울 이랜드 FC다. 이번 시즌 수비진에서 U-23 대표팀 이상민과 김태현이 좋은 활약을 펼쳐주고 있으며, 리그에서 전 경기를 소화하고 있다. 더불어 부상에서 돌아온 베테랑 김진환의 경험이 더해지며, 경기가 거듭될 수록 김진환-이상민-김태현으로 이어지는 수비라인이 안정화되고 있다. 수비가 안정화 됨에 따라 정정용 감독이 추구하는 ‘빠르고 역동적인 축구’가 더욱 힘을 발휘하고 있다.

서울 이랜드 FC 부주장 김진환은 “후반기로 접어들면서 승격 경쟁이 치열하다. 선수들이 감독님께서 원하는 전술, 플레이 부분을 빠르게 습득하고 있다. 경기가 거듭될 수록 우리 팀은 더 좋아지고 있다. 이번 시즌 팬분들을 위해 결과를 가져오는 축구를 하고 싶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서울 이랜드 FC 정정용 감독은 다시 수도권 내 코로나19가 확산되는 것에 대해 “우리 모두가 노력해야 한다. 무관중 경기 전환은 중요한 문제가 아니다. 선수단부터 솔선수범하여 리그가 정상적으로 운영 및 마무리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안전이 최우선임을 강조했다.